으짤까나
한량의꿈 l

 

01_

글을 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.

블로그로 하자니 게시물 관리가 힘들 것 같고,

홈을 하자니 내가 갠홈을 다시 만들 기력이 없고.

고민을 쫌 해봐야겠다.

 

02_

누군가의 순이로 산 시간이 그렇지 않은 시간보다 긴데,

과거를 후회하는 건 아니지만 그 과거가 문득 허무해 진 어제.

어떤 식으로 결론이 나든, 마음이나 시선 따위는 예전과 같아질 수 없음을.

 

03_

토요일, 길었던 머리를 잘랐고

일요일, 세차하러 가던 길에 보도블럭 연석에 또 휠을 긁어먹었다.

뚱스... 우리 이제는 좀 친해질 때 되지 않았을까....? ㅠㅠ

우리 언제 친해지니.....................ㅠㅠㅠㅠ

 

 

'한량의꿈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쪼렙 경험치 상승  (2) 2021.04.05
한남에게 한남짓을 당혀따  (3) 2021.03.17
으짤까나  (2) 2021.03.15
살아는 있음미다  (5) 2021.03.12
개더운 여름날  (0) 2020.06.14
2020년 2월의 마지막 날에서 3월의 첫날  (2) 2020.03.01
  1. 02_ 나 어제 쫌 마음 아팠어요. 이미 자연스레 탈덕 된지 오래 되었지만 어제는 그냥 내 마음이 너무 아파서 슬펐음.
    • 그쵸. 슬프고 허무하도 여하튼 그랬어요ㅠㅠ 맴이 복잡하니 젊은 이혼남 보러 갈란다 하면서 드라마 보긴 했지만ㅋㅋㅋ 그래도 아푸고 슬푸고ㅠㅠ 캡쵸님 맘 내맘 또까태...ㅠㅠ