앙영
한량의꿈 l


오랜만에 쓰는 일기.



01_

잘 살아 있습니다...

최근 글이 15년인거 보니 눙물이 8ㅁ8

공백 2년 동안의 이야기를 잠깐 읊어보자면 거주지가 크게 옮겨 갔고,

인생 대부분을 함께했던 호적 메이트님께서 결혼을 하셨고,

저는 더 노답 빠슈니가 되었다는 거...?



02_

요즘 최대의 고민:

책상에 꾸역꾸역 집어 넣으면 들어갈 것 같기는 한 27인치 모니터를 지를 것이냐 말 것이냐

걍 24인치로 타협하고 언젠가 또 27인치를 부르짖으며 오열할 것이냐...



03_

이런 고민을 하는 이유는 2년 전 새 컴퓨터를 뽑으며 램을 16기가로 할 것이냐 말 것이냐 고민하다

8기가 듀얼로 낮췄다가 오열하고 있기 때무니져....



04_

그리고 인디자인에 손을 대기 시작하였음미다.

내가 만든 굴레 속에 내가 만든 아픔이여...




05_

종종 일기 쓸게여 이제.




'한량의꿈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오늘의 이야기  (0) 2018.01.11
인쉥...  (0) 2018.01.09
앙영  (0) 2018.01.07
직구 물건 도착  (0) 2015.12.21
직구란 이름의 유령이  (0) 2015.12.15
허리야....  (0) 2015.11.2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