파비콘을 적용해 봄
한량의꿈 l


파비콘을 만들어 보았음미다.

어째서인지 언제가부터 일상다망사하면 빈 의자부터 그리게 되어부맀음미다 ㅋㅋㅋㅋㅋㅋ

배너가 맴에 들게 뽑힌 이후인 것 같지만 (먼산)


여하튼, 파비콘을 만들어 보았고, 적용도 끝!

그렇게 독창적이지 못한 인간이기 땜시롱,

앞으로도 빈 스툴이 다망사 아이덴티티가 되어버리지 않을까...


일상다반사 아님미다, 다망사임미다.



'한량의꿈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  (0) 2018.02.19
타블렛 심을 바꾸었다  (0) 2018.02.12
파비콘을 적용해 봄  (0) 2018.02.11
누구냐, 넌  (0) 2018.02.11
쌔 친구  (0) 2018.02.09
고민고민 중  (0) 2018.02.04